제339회 임시회 5분발언서 해양바이오산업 육성 및 해양수산인재 양성 강조
“설계·공사비 확보하고도 사업 지연… 충남도, 적극적 관심·과감한 투자 필요”

[동양일보 오광연 기자]충남의 해양바이오산업과 해양수산업 발전을 위한 인재 양성을 위해 한국폴리텍대학 해양수산캠퍼스를 조속히 건립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충남도의회 신영호 의원(서천2·국민의힘)은 26일 열린 제339회 임시회 2차 본회의 5분 발언을 통해 해양관광·해양신산업 육성과 함께 지역인재 양성에도 충남도의 적극적인 관심과 과감한 투자를 주문했다.

신 의원은 “우리 도는 2026년까지 국비 1566억 원과 지방비 337억 원을 투입해 서천군 장항국가산업단지 내 해양바이오산업 육성 기반을 조성하는데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기대를 나타냈다.

이어 “우리 도가 해양신산업의 메카, 해양 밸리로 성장하리라 확신하지만, 그러기 위해서는 해양수산·해양관광 관련 인재 양성이 병행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 의원은 “서천군에서 한국폴리텍 해양수산캠퍼스 건립을 위해 2015년 설계비를 확보하고 2018년까지 설계 및 공사비 58억 원을 확보했지만, 교육부 인가 문제와 한국폴리텍대학 법인 및 고용노동부의 의지 부족 등으로 사업이 늦어졌다가 내년 상반기 착공을 앞두고 있다”며 “그동안 충남도의 의지가 매우 부족했다”고 지적했다.

신 의원은 “해양신산업은 전국에서 우위를 선점하기 위해 경쟁적으로 뛰어들고 있으며, 충남이 앞서나가기 위해서는 인력 양성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충남도는 서천군이 추진하는 한국폴리텍대학 해양수산캠퍼스가 조속히 건립될 수 있도록 행정과 지원을 아끼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내포 오광연기자okh2959@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