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쪽부터 최성준·박정완·정동길·한수하 교수<병원 제공>

[동양일보 최재기 기자]순천향대 천안병원(병원장 박상흠)은 침방울 전파 위험이 큰 호흡기 감염병 환자의 진료 및 치료에 최적화된 ‘가변형 메디컬 음압챔버’ 개발에 착수했다고 28일 밝혔다.

연구에는 최성준 교수(이비인후과)와 박정완 교수(감염내과), 정동길 교수(응급의학과)와 순천향대학교 한수하 교수(간호학과), 카이스트 김형수 배충식 교수 등이 공동으로 참여한다.

‘2022년 보건복지부 감염병 의료 안전강화기술 개발 사업’의 일환으로 20억원의 연구비를 지원받아 3년간 진행한다.

‘가변형 메디컬 음압챔버’는 코로나19바이러스 등 고위험 호흡기 감염병 환자들의 이동에 사용되던 음압기를 크게 개선한 신개념 이동형 음압기이다.

연구책임자인 최성준 교수에 따르면, 개발할 음압기는 이송, 음압병실에서나 가능했던 진료·처치·시술이 모두 가능하다.

최 교수는 “음압기를 개발하면 완벽한 비말의 물리적 차단과 가변형이라서 챔버 내 환자를 대상으로 CT, MRI 등 영상검사를 비롯해 모든 검사와 다양한 시술, 출산까지도 가능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천안 최재기 기자newsart70@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