郡 조직변화위한 정책, 충남혁신도시 및 원도심 활성화 대책 추진 요구

질의하는 최선경(더불어민주당)의원

[동양일보 오광연 기자]9대 홍성군의회(의장 이선균)가 27일 첫 군정 업무보고 청취를 하고, 민선 8기 군정의 핵심사업인 충남혁신도시 조성과 원도심 활성화, 공직사회 변화를 주도할 적극행정 추진등 제언이 봇물 터졌다.

군의회는 287회 임시회에서 2022년도 군정업무 주요계획 청취를 통해 민선8기 홍성군 핵심 업무에 대한 정책방향 및 대안을 제시하며 역동적인 의정활동에 닻을 올렸다.

기획감사담당관 업무보고 시 김덕배 의원은 연공서열방식 인사의 문제점을 지적하며 발탁인사의 제도화와 적극행정 추진유공자에 대한 인센티브 강화 등 조직변화를 유도할수 있는 정책 추진을 요구했으며 문어발식 국제교류의 강화보다는 백야 김좌진장군이라는 공통분모를 갖고 있는 중국 해림시와의 국제교류 강화를 주문했다.

권영식 의원은 충남혁신도시 조성으로 상대적으로 박탈감을 갖는 원도심 공동화 방지를 위한 탄소중립기능 기관의 원도심 유치와 홍주성을 중심으로 한 원도심 활성화 정책 추진을 요구했다.

문병오 의원은 내포신도시 관리업무에 대해서도 충남도와 군간의 관리 이관을 빨리 받아서 내포신도시 주민들의 불편을 해소해 줄 것과 충남혁신도시에 추진 중인 종합병원유치를 위해 충남도와 함께 노력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홍성군이 주도적인 역할을 해줄 것을 주문하고, 혁신도시 공공기관 부지가 작다며 많은 기관 유치를 위해 큰 부지를 마련하는 등 적극적인 노력을 당부했다.

김은미 의원은 지방보조금의 경우 지방재정법 제17조를 근거로 지출근거가 조례에 직접 규정돼야 하는데 청년잇슈 마을 및 청년의 날 기념행사 등 기획감사담당관에서 추진하는 사업이 절차상 문제가 있음을 제기하며 사업부서를 컨트롤 하는 만큼 원칙을 지킨 예산 편성을 주문했다.

최선경 의원은 친환경농정발전기획단의 홍성통의 경우 타지자체에서 벤치마킹을 올 정도로 잘 진행된 사례라면서 이제는 농촌프로젝트, 농업관련정책이 농업인들의 소득증대 성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주문했으며 기획감사담당관은 다양한 분야에서 이뤄지는 용역이 캐비넷이 아닌 군정에 활용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말했다.

장재석 의원은 원자재 값 상승으로 지난해 세워진 예산으로 사업을 하는데 어려움을 겪는 사례가 많고 설계변경 등으로 기존사업을 축소해 진행하는 사례는 또 다른 문제를 발생시키는 만큼 이부분에 대한 문제 해결에 적극 나설 것을 주문했다.

이어진 홍보전산담당관 업무보고에서 이정윤 의원은 내포신도시 홍예공원 주변 자전거 도로에 방범용 CCTV설치를 요구하며 우범지대 예방을 위한 조치를 제안하고 내포신도시 스마트정류장 설치를 요구했다.

신동규 의원은 홍성브랜드 홍보마케팅의 경우 매체의 다변화가 필요하다며 기존방식에서 벗어나 TV, 라디오 등 매체의 다변화를 제시했다.

이정희 의원은 행정지원과 업무보고에서 다목적회관신축의 경우 현재 원자재가격 상승으로 1억5000만원 사업비로는 마을회관 신축이 곤란하다며 사업비 증액을 요구했다. 홍성 오광연기자okh2959@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