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천·음성 광역폐기물 소각처리시설 1일 50톤 증설

[동양일보 한종수 기자]진천군은 인구 증가에 대비해 폐기물을 안정적으로 처리할 수 있는 시설 확충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1일 군에 따르면 충북혁신도시의 정주인프라 확대로 인구가 늘고 있고, 조성 중인 산업단지도 속속 자리를 잡으면서 생활폐기물량이 급격히 증가하고 있다.

기존 진천·음성 광역폐기물 소각처리시설은 1일 50t의 처리능력을 갖고 있다.

이에 군은 사업비 198억원을 들여 음성군 맹동면 통동리 일원 현 시설부지에 1일 50톤 소각처리시설 증설을 추가로 추진하고 있다.

현재 기본 및 실시설계를 진행중이며 2025년 완공 예정이다.

또 1일 15t의 처리 능력을 갖고 있는 재활용 선별시설도 증설 중이다.

이 시설이 본격 가동되면 자동선별 설비 구축으로 선별률을 높일 수 있고, 처리용량도 1일 40t까지 늘어난다.

아울러 2035년 9월까지인 진천·음성 광역폐기물 매립시설의 사용연한을 연장하기 위해 효율적인 운영관리 방안을 모색할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 "최근 생활폐기물 발생량이 급격히 증가하면서 공사장 생활폐기물의 톤당 반입 단가를 200% 이상 인상해 타 시군 폐기물의 유입을 막고 있다"며 "쾌적한 환경 유지를 위한 폐기물 인프라 확충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진천 한종수 기자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