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일보 김진식 기자]증평군이 증평읍 초중리 세기공업사 앞에서 증평종합운동장 입구까지 개설 중인 농협한삼인~철도변 간 도로공사의 교량 상부공 거치공사를 완료했다.

1일 군에 따르면 현재 공정율 50%를 보이고 있는 거치 현장에는 재해예방과 견실한 시공을 위해 도시교통과장 등 군 관계자와 한국철도공사 관계자 등이 직접 현장을 방문해 사업추진과정을 점검하는 등 안전사고에 만전을 기했다.

이 공사는 총사업비 62억원을 투입해 연장 270m, 폭 20m의 왕복 4차로를 개설하는 군 계획 도로 개설사업이다. 내년 상반기 준공을 목표로 사업추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우상동 도시교통과장은“농협한삼인~철도 변 간 도로개설공사가 완료되면 건설 중인 증평종합운동장과 주변 지역 간의 접근성이 대폭 향상되고 도로이용 편의 제공으로 지역 균형발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이 사업이 조기에 마무리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증평 김진식 기자wsltlr1220@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