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가리아 소피아 세계 유소년태권도대회 우승
김수향 코치 대표팀 감독 선임…종합우승 견인

세계태권도연맹이 주최한 ‘2022 소피아 세계 유소년 태권도대회’에서 금메달을 차지한 청주중 이준혁이 우승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동양일보 지영수 기자]청주중 이준혁이 세계대회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1일 청주중에 따르면 세계태권도연맹이 주최한 불가리아 ‘2022 소피아 세계 유소년 태권도대회에서 이준혁이 -53kg급에 출전해 결승전 상대인 튀르키예의 카키르 누스레트 에페를 세트스코어 2대 0으로 제치고 금메달을 차지했다.

이준혁은 1회전 18대 8, 2회전 19대 7 등 큰 점수 차 승으로 그동안 갈고 닦았던 기량을 마음껏 뽐냈다.

김수향 코치는 우수한 지도력을 인정받아 이번 대회 한국대표 감독에 선임돼 대표팀을 이끌고 남자부에서 금메달 4개와 은메달 4개로 종합 우승을 견인했다.

이와 함께 여자부에서 금메달 2개와 은메달 1개로 종합 3위를 차지하는 등 역대 최고의 성적을 거뒀다. 지영수 기자 jizoon11@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