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일보 김진식 기자]괴산군은 2일 국토교통부 주관하는 ‘감물 세대공감 이음 프로젝트’ 사업이 ‘2022년 지역수요맞춤지원 공모’에 최종 선정돼 국비 25억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지역수요맞춤지원 공모는 지속적으로 인구가 감소되고 있는 지역에 기존주민과 신규 유입인구의 정착을 유도하고 지역으로의 이주 수요에 맞춰 ‘공공임대+생활인프라+일자리’를 지원하는 종합적인 생활거점 조성사업이다.

감물 세대공감 이음 프로젝트 조성사업의 총 사업비는 약 60억원으로(국비 25억원, 기금(LH) 20억원, 군비 15억원) 총 45억의 외부재원을 확보했다.

주요 사업으로는 △구 양조장 부지를 활용한 공공임대주택 조성(다자녀 8호, 청년4호) △행복보금자리 앞 생활SOC 시설 건립(커뮤니티 공간, 공유오피스, 쉐어하우스 등) △감물초 활성화를 위한 학교살리기 프로그램 연계 사업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군은 이를 통해 지역 인구유입과 주민생활 만족도 증가로 이어져 지역 공동체 회복과 지역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송인헌 군수는 “이번 공모사업은 사업의 효과성, 주민의 수혜도와 군 재정여건을 충분히 검토한 선택과 집중의 결과로 인구소멸 위기에 직면한 괴산군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괴산 김진식 기자wsltlr1220@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