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2022 기능성화장품 심사보고 통계자료 공개

[동양일보 도복희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오유경)는 화장품 연구·개발을 위한 기초자료·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2022년 상반기 기능성화장품 심사(보고) 품목 통계자료’를 공개했다.

2022년 상반기 기능성화장품 심사(보고) 주요 내용은 △자외선차단·두발용 제품개발 증가 △피부장벽 기능개선 화장품 등 신규 개발 증가 △전체 품목 중 약 93%가 국내 제조 제품 △작년 상반기 대비 품목 수 2.5% 증가 등이다.

기능성화장품 중 자외선차단용제품, 두발용(염모, 탈모완화) 제품류 심사(보고) 품목은 작년 상반기 대비 각각 17.6%, 10.8% 증가했다. 반면에 미백·주름개선 이중기능성 제품과 여드름성 피부 완화 제품은 각각 5.5%, 23.8% 감소했다.

피부장벽 기능을 회복해 가려움 등의 개선에 도움을 주는 기능성화장품은 2021년 식약처가 ‘인체적용시험 가이드라인’을 마련해 배포한 후 제품개발이 서서히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상반기 기능성화장품 심사 중 국내 제조 품목 수는 8783건, 수입 품목은 664건으로 국내 제조 품목 비중이 93%로 확인됐다. 작년 상반기 90.9%(국내 8378건, 수입 836건), 하반기 92.9%(국내 7098건, 수입 544건)에 이어 국내 제조 품목 비중이 90% 이상을 지속해서 유지하고 있다.

올 상반기 심사(보고) 품목 중 단일·이중·삼중기능성 화장품은 각각 52%, 36%, 12%로 나타났다.

작년 상반기 대비 단일기능성 제품은 유사한 수준이었으나, 미백․주름 또는 미백․자외선차단 등 이중기능성 제품은 4%, 미백․주름․자외선차단 삼중기능성 제품은 12% 증가했다.

식약처는 “이번에 공개한 통계자료가 기능성화장품 연구개발을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규제과학을 바탕으로 국내 기능성화장품 업계의 연구·개발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도복희 기자 phusys2008@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