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현우(가운데 왼쪽) 건설협회 충북도회장이 협회 임원들과 함께 5일 제천시장실에서 김창규(가운데 오른쪽) 제천시장에게 지역건설산업의 활성화를 위해 노력해 줄 것을 요청하고 있다.

[동양일보 이정규 기자]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는 5일 제천시를 방문해 지역건설산업 활성화를 위한 간담회를 가졌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서 건협 충북도회는 침체된 충북건설업계의 활성화를 위해 △건설자재 수급불안 등으로 인한 계약금액 및 공사기간 조정사유 발생 시 추가공사비(간접비) 적극 반영 △안전한 공사수행을 위해 공사발주 시 적정 공사기간 적용 △시공품질 확보를 위한 관급자설치 관급자재 최소화 등을 건의했다.

윤현우 건설협충북도회장은 “주요 자재가격의 급격한 상승과 다양한 규제, 건설노조의 불법행위 등 현장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면서 “신규사업 발굴과 적정공사비 반영 등을 통해 지역건설산업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에 김창규 제천시장은 “지역업체에게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논의된 내용들을 면밀히 검토해 지역건설산업 활성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대답했다.

이정규 기자 siqjaka@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