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후 1시 7분께 단양군 사평리 패러글라이딩 활공장에서 30대 남성 등 2명 이 탄 패러글라이더가 이륙 중 10m 아래 숲으로 떨어졌다. (사진제공=단양소방서)
오후 1시 7분께 단양군 사평리 패러글라이딩 활공장에서 30대 남성 등 2명 이 탄 패러글라이더가 이륙 중 10m 아래 숲으로 떨어졌다. (사진제공=단양소방서)

[동양일보 맹찬호 기자]6일 충북 단양서 패러글라이딩 사고가 2건 발생했다.

지난 6일 오전 11시 37분께 단양군 사평리의 한 활공장에선 50대 여성 등 2명이 탄 패러글라이더가 이륙하다가 나무에 걸렸다.

이 사고로 A(여·51)씨는은 균형을 잃고 넘어져 안면부 등을 다쳐 병원으로 이송됐다.

같은날 오후에도 비슷한 사고가 발생했다. 오후 1시 7분께 단양군 사평리 패러글라이딩 활공장에서 30대 남성 등 2명 이 탄 패러글라이더가 이륙 중 10m 아래 숲으로 떨어졌다.

경찰은 “날개가 제대로 펴지지 않으면서 사고가 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 사고로 다리가 굴절된 B(39)씨는 닥터헬기로 강원도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에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소방당국은 “휴가철 패러글라이딩 등 레저스포츠를 즐기는 인파가 몰려 관련 사고가 늘고 있다"며 "비행 전 안전 점검에 유의해달라”고 당부했다.

맹찬호 기자 maengho@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