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첫 차광망·부직포 등 영농폐기물 처리비 지원

[동양일보 한종수 기자]진천군이 살기 좋은 농촌 환경 조성에 박차를 가한다.

군은 영농 과정에서 발생하는 다량의 차광망, 부직포, 모종트레이 등 재활용이 불가능 영농폐기물 처리비 지원에 앞장서고 있다.

영농폐기물 중 재활용이 가능한 비닐과 폐농약 용기는 환경부에서 수거해 가지만 재활용이 불가능한 영농폐기물은 처리비용 부담, 수거‧운반 어려움 등으로 골치 덩어리가 되고 있다.

2020년 10월 ‘진천군 폐농자재 수거‧처리 등 지원에 관한 조례’를 제정한 군은 올해 첫 재활용 불가 영농폐기물 처리비 지원사업 예산을 편성했다.

폐기물 처리비용의 70%를 지원해 190톤의 영농폐기물을 처리한다는 계획이다.

시설하우스를 경영하는 농가의 호응이 좋아 현재까지 차광망, 부직포, 보온커텐 등 영농폐기물 54톤에 대한 처리비용을 지원했다

농업인이 재활용불가 영농폐기물을 수거해 읍‧면행정복지센터에 공사장생활폐기물 배출신고를 한 후 처리비 지원신청서를 제출하면 된다.

군 관계자는 "살기 좋은 농촌 정주 여건 마련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진천 한종수 기자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