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일보 정래수 기자]충남 계룡시는 엄사면과 신도안면 노후 상수관로 9.5㎞ 구간에 대한 관로를 세척한다고 9일 밝혔다.

시는 이번 상수관로 세척을 통해 붉은 수돗물 발생 예방은 물론 보다 깨끗한 수돗물을 시민에게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상수관로 세척작업은 내부에 고압의 공기와 강력한 수압의 물을 동시에 공급해 관로 벽면에 부착된 이물질과 물때를 제거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특히 관로 세척 시 내부 CCTV 촬영으로 관로 상태 점검과 함께 수압 테스트도 실시해 관로 누수가 발견될 경우 복구공사도 병행 추진한다.

시는 작업기간 중 단수로 인한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9.5㎞를 총 9개 구간으로 나눠 단계별로 세척할 방침이다.

아울러 오는 10월 개최 예정인 ‘2022계룡세계군문화엑스포’ 행사장 주변도 이번 작업 구간에 포함되는 만큼 정밀한 세척으로 엑스포 관람을 위해 시를 찾는 방문객에게 깨끗한 수돗물을 제공함으로써 국제행사 손님맞이 대비에도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

이응우 시장은 “지속적인 상수관로 세척은 물론 상수도시설물 개선을 통해 시민들이 안심하고 수돗물을 이용할 수 있도록 수질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래수 기자 raesu1971@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