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산 성불산 치유숲길

[동양일보 김진식 기자]괴산군은 성불산 치유의 숲 프로그램을 무료로 운영한다고 10일 밝혔다.

성불산 치유의 숲은 천연의 생태환경과 잘 조성된 휴양자원을 활용하는 전문 산림치유지도사의 맞춤형 산림치유 프로그램이 제공된다.

산림치유란 산림에 존재하는 향기, 경관, 소리 등 자연의 다양한 요소를 활용해 인체의 면역력을 높이고 건강을 증진시키는 활동이다.

△숲물드림 △숲마실 △숲세포리모델링 △숲피어라 △숲오름 △숲이랑 등 일반인, 어르신, 청소년, 장애우, 가족, 우울증과 암회복기 환우 등 대상자별 맞춤형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

성불산 치유의 숲은 총사업비 50억 원을 투입해 산림치유센터 1동, 치유숲길, 치유정원 등을 조성하고 지난 4월 정식 개장했다.

산림치유센터(연면적 712.48㎡)는 지하 1층, 지상 1층으로 건강측정실, 치유체험실, 식이실, 휴게실, 주차장 등의 시설을 갖췄다.

치유숲길에는 보행약자들의 산책을 돕는 무장애 데크길(660m), 일반숲길 코스(570m) 등 2개의 코스와 함께 명상쉼터, 전망대 등이 조성돼 있다.

군 관계자는 “많은 방문객이 전문 산림치유지도사가 진행하는 맟춤형 치유 프로그램을 통해 지친 몸과 마음을 치유하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괴산 김진식 기자wsltlr1220@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