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척면 천지인 문화센터 건립

[동양일보 윤규상 기자]충주시가 산척면 농촌중심지 활성화사업이 완료됨에 따라 10일 천지인 문화센터 준공행사를 가졌다.

해당 사업은 지역 중심공간인 면 소재지 특성에 맞는 생활 안전과 문화·복지 등 기초생활서비스 기능 확충을 통해 균형적 발전을 목표로 기획됐다.

산척면은 2017년 농림축산식품부 공모사업 대상으로 선정돼 총사업비 58억9000만원을 지원받아 사업을 추진했다.

시는 해당 사업을 통해 △천지인 문화센터와 천지인광장 조성을 통한 기초생활기반 시설 확충 △소림마을 정비로 지역경관 개선 등 농촌 주거환경 개선 기반을 마련했다.

이날 준공 행사에서 곽흔 추진위원장과 송세현 사무국장, 최선미 사무장, 장병주 추진위원이 공로패를 수여받았다.

조길형 시장은 이날 “산척면민 오랜 숙원사업인 농촌중심지활성화 사업이 순조롭게 마무리됐다”라며 “시는 앞으로도 환경 개선사업을 통해 지속 가능한 인구 유입과 발전을 이어가는 농촌 만들기에 적극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충주 윤규상 기자 yks0625@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