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일보 서경석 기자]아산시(시장 박경귀)가 8월부터 시장과 시민이 직접 만나 소통할 수 있는 ‘시장과 만남의 날(아산형통)’을 운영한다.

박경귀 아산시장은 10일 이번달 마지막 수요일 오후 2시부터 4시까지를 시민들을 위한 면담 시간을 운영키로 하고, 이를 매달 운영한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민선8기는 365일 시민과 소통하며 공감 행정을 실시하겠다”며 “이를 실천하기 위해 소통의 날을 시민 모두가 모든 일이 뜻대로 잘 이뤄지도록 하자는 의미의 ‘아산형통(牙山亨通)’ 기간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아산형통’에 참여해 시장과 면담을 희망하는 아산시민(기관·단체 포함)은 누구나 방문, 전화, 시 홈페이지 열린시장실(9월 오픈), 읍면동 행정복지센터 등을 통해 사전 신청할 수 있다.

이를위해 매월 6명(팀)을 선정해 20분 내외로 진행할 예정이며, 팀으로 면담에 참여할 경우 최대 5명으로 인원이 제한된다.

시 관계자는 “소중한 시민과의 소통 시간이 지역 현안 사항에 대한 민원 및 지역 발전을 위한 아이디어 수렴의 창구로 활용될 수 있도록 개인 인·허가 관계나 청탁성 민원은 지양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이외에 시와 관련없는 특정 기관 및 단체와 부서를 근거 없이 비난하는 내용, 특정인을 비방하거나 명예훼손 우려가 있는 내용, 정치·종교·영리 목적의 의도가 있는 내용 등도 제외된다.

박 시장은 “‘아산형통’은 시장실의 문턱을 낮추고 시민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려는 새로운 시도 중 하나이다” 며 “성공적인 ‘아산형통’ 운영으로 시민에게는 더 큰 행정 만족도를 안겨드리고, 행정에는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는 계기가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아산 서경석 기자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