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범석 청주시장(가운데)이 10일 재난종합상황실에서 간부공무원들을 비상 소집해 비상 재난 상황에 준하는 대처를 주문하고 있다.

[동양일보 이정규 기자]중부권을 강타해 피해를 입힌 폭우가 청주에도 쏟아지면서 비상이 걸렸다.

10일 새벽 호우경보가 발효된 청주에서는 나무가 쓰러지고 상가가 침수되는 등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이에 따라 이범석 청주시장은 이날 오전 임시청사 재난종합상황실에서 4개구청장 및 시간부공무원들을 비상소집해 10~11일 집중호우 대비 긴급 비상대책회의를 가졌다.

시는 10일 새벽에 시작된 집중호우로 인해 평균 70mm의 강우량을 보였고, 이날 새벽 3시부로 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1단계를 가동했다.

시는 주요부서별 비상근무조를 편성해 71명의 직원이 비상근무체제에 돌입했다.

이 시장은 “11일 밤까지 집중호우로 인한 많은 피해가 예상되는 만큼 비상재난상황에 준하는 대처로 시민들의 피해를 최소화 할 것”을 주문하고 “전 읍·면·동 현장점검과 함께 주민 피해 예방에 만전을 기할 것”을 지시했다.

이어 “전 부서에서는 경각심을 갖고 시민 보호와 재산 피해 방지에 모든 행정력을 집중해 대처해 나갈 것”을 당부했다.

또 “내일까지 계속적으로 이어지고 있는 호우예보에 무엇보다 시민들의 안전과 재산피해가 없도록 재해예방사업 현장은 신속히 마무리해 달라”며 “빗물받이, 하수관로 내 이물질로 인해 추가 침수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전수 점검, 정비할 것”을 특별히 지시했다.

그러면서 “관계기관과 유기적으로 협력해 시민들의 피해를 최소화 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이번 집중호우로 수목전도 6건 및 복대동 일원 상가침수 3건 등 크고 작은 피해가 곳곳에서 발생했다.

이정규 기자 siqjaka@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