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충북본부, 31일까지 에너지캐시백 접수

[동양일보 이정규 기자]한국전력 충북본부가 충북 도내 아파트 주민을 대상으로 전기 절감량에 따라 현금을 지급하는 ‘에너지캐쉬백’사업을 집중 홍보하고 있다.

10일 한전충북본부에 따르면 ‘에너지캐쉬백’은 전기를 이웃보다 아껴쓰면 현금으로 돌려받을 수 있는 에너지절약 인센티브 제도다.

앞서 지난 2월부터 5월까지 4개월간 충북 진천군과 세종시, 전남 나주시에서 시범사업을 진행해 총 779MWh의 전기를 절감하는 성과가 있었다.

이는 무려 전기차를 1만대 이상 충전할 수 있는 전력량이다.

‘에너지캐쉬백’ 참여 대상은 아파트 단지와 아파트 개별세대다.

단 주택용 오피스텔이나 과거 전기사용량 자료가 없는 신규 아파트는 대상에서 제외된다.

‘에너지캐쉬백’ 지급대상은 한전 사업소별 참여 아파트(세대)의 평균 절감률보다 높은 절감률(최소 절감률 3% 이상)을 달성한 세대다.

내년 2월 현금으로 지급받게 된다.

아파트 단지는 절감 전력량 구간에 따라 20만원에서 400만원까지, 아파트 개별세대의 경우 절감 전력량 lkWh당 30원의 캐쉬백을 지급받을 수 있다.

한전 충북본부 관계자는 “전기를 절약하면 소비자는 전기요금 부담을 줄일 수 있고 전력회사는 높은 전력수요를 감당하기 위한 발전소, 선로 등 전기 공급설비 건설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며 “에너지 대부분을 수입하고 있는 우리나라는 연료구입 비용을 낮출 수 있어 가장 효율적이고 경제적인 전력수급 안정화 수단”이라고 말했다.

또 “개인의 작은 실천이라도 모두가 함께하면 큰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며 ‘에너지캐쉬백’사업에 대해 도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독려했다.

한편 ‘에너지캐쉬백’사업 신청마감은 오는 31일까지며 한국전력 에너지마켓플레이스(‘한전 엔터’로 검색) 또는 아래 QR코드를 통해 신청이 가능하다.

이정규 기자 siqjaka@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