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일보 신우식 기자]충북도경찰청(청장 김교태)은 10일 유관 기관과 고속도로 화물차 휴식충전 프로젝트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프로젝트는 화물차 운전자 졸움운전 사고예방을 위해 한국도로공사 충북본부, 한국교통안전공단 충북본부, 도로교통공단 충북지부, 화물복지재단, 충북화물운송사업협회, 충북교통방송이 참여했다.

충북청에 따르면 최근 3년간(2019~2021년) 도내 고속도로 화물차 사망사고는 모두 34건으로 집계됐다. 특기할 점은 사망사고 화물차 운전자의 32명(94.1%)의 거주지가 충북이 아닌 다른 지역으로 나타났다.

이에 경찰 및 유관기관은 장거리 운행 화물차 운전자 졸음운전 등 사고위험을 낮추기 위해 지난해 시범운영 한 ‘고속도로 화물차 휴식충전 프로젝터’를 확대하기로 결정했다.

이 프로젝트는 전국 사업용 화물차 운전자를 상대로 충북지역 고속도로 휴게소 26곳에서 사용할 수 있는 식권을 배포해 휴게소 방문 및 휴식을 유도하는 것이 골자다. 사업용 화물차 운전자는 누구나 전국 DTG(차량운행기록장치) 점검센터에서 응모가 가능하다. 충북 고속도로 휴게소에 설치된 배너‧포스터를 통해 온라인 응모도 가능하다. 경찰은 오는 12월 9일까지 8000원 상당의 식당 이용권 4750매를 배부할 계획이다

충북청 관계자는 “화물차 교통사고는 고속도로 전체 사망사고의 약 46%를 차지한다”며 “사고예방을 위해 운전자의 휴식이 매우 중요하다. 운전자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신우식 기자 sewo911@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