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형 복합 금융기관 대전투자청 설립
청년지원정책 확대 추진

이장우 대전시장이 10일 시정 브리핑을 통해 '대전투자청' 설립 계획을 설명하고 있다. 대전시

[동양일보 정래수 기자]이장우 대전시장이 민선 8기 출범 초기부터 시정 운영에 강한 드라이브를 걸고 있다. 이 시장은 ‘일류 경제도시 대전’을 시정 최고의 가치로 하고, 경제 도시로의 도약을 위한 시정의 변화와 혁신의 노력을 계속해오고 있다.

●대전투자청 설립..신기술금융회사 형태

지방선거 과정에서 표출된 이슈와 공약들로부터 민선8기 핵심과제를 도출해 사업내용을 구체화하는 작업을 한창 진행하고 있고, 이를 뒷받침할 첫 번째 과제로 대전투자청 설립을 추진하고 있다.

이 시장은 10일 브리핑을 통해 "기업금융 중심은행 전 단계로 추진하는 대전투자청이 여신금융전문업법상 신기술금융회사 형태가 될 것"이라며 "시는 선제적으로 약 500억원의 공적 자금을 출자한 뒤 민간 자금을 추가 조달해 내년 대전투자청 개청 때까지 약 700억원의 설립 자본금을 확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시 출자금으로는 일반회계 예산 투입 없이 기존 펀드 회수금과 중소기업 육성기금 일부를 활용하고, 기업금융 중심은행 설립 전까지 1000억원 규모로 확대할 방침"이라며

"대전투자청은 기업금융 중심은행을 만들기 위한 징검다리이자 우리 스스로 지역 기업을 육성하겠다는 의지의 표현"이라고 말했다.

대전투자청은 지역 중소기업의 새로운 자금원으로, 시중 은행과 민간 투자사 등이 꺼리는 적극적인 모험자본 투자와 저금리 여신 기능을 담당하게 된다.

연차적으로 기업금융 중심은행 설립 전까지 5000억원 이상 공공 펀드를 결성하고, 그 60% 이상을 나노반도체·바이오·우주·방산 등 주력 산업 분야 기업에 적극적으로 투자한다.

기술력은 좋으나 담보 능력이 약한 기업을 위해 약 400억원 규모로 정부 공적 자금 대출 금리(약 3% 내외) 수준의 저금리 여신도 제공한다.

시는 이달 중 세부 설립 계획을 마련한 후 내년 상반기 금융위원회 등록을 완료할 계획이다.

●청년 생활안정 강화대책 수립…월세지원 등

이 시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청년 생활안정 강화대책'도 발표했다. 그는 "지역에 거주하는 청년들을 위해 월세 지원과 청년희망통장 대상자를 확대하는 등 다양한 지원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시는 월세를 최대 20만원씩 12개월간 지원한다.

국토교통부 국비로 오는 22일부터 1년간 한시적으로 지원하는 한편, 10월 중순부터는 순수 시비가 투입되는 사업 신청을 받는다.

시비로 운영되는 대전형 사업으로 매년 임차보증금 1억원(국토부 5000만원) 이하, 연령은 39세(국토부 19∼34세) 이하, 중위소득 150%(국토부 60%) 이하인 청년 5000명을 지원한다.

청년희망통장은 내년부터 미래두배청년통장으로 확대 개편된다.

중위소득 120% 이하의 청년 근로자를 대상으로 매월 15만원씩 근로자와 시가 1대1 매칭해 36개월간 적립하는 청년희망통장 대신 미래두배청년통장에는 중위소득 140% 이하 청년도 가입할 수 있다.

적립기간은 24개월 또는 36개월로, 적립금도 매월 10만원 또는 15만원으로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게 된다.

지난 5월 예산 소진으로 중단됐던 무주택 청년 주택임차보증금 이자지원사업도 다음 달 추경에 편성해 10월부터 재개할 예정이다.

최근 대출금리가 5%로 인상된 점을 고려해 대전시가 4%를 지원하고 청년들은 1%를 부담하는 방식으로 추진된다.

대학생 학자금대출 이자 지원과 신용회복 지원사업도 기존 대학생에서 대학원생까지 확대해 내년 상반기 재개한다.

이밖에도 그동안 꾸준히 청년들에게 호응이 높았던 청년내일희망카드, 청년창업지원카드, 구직청년 면접정장 대여사업 등도 지속해서 추진한다. 정래수 기자 raesu1971@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