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일 충북 전역에 호우 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이날 오후 9시 30분께 청주시 흥덕구 복대동에 위치한 아파트 앞 도로에 물이 허리높이까지 차올라 주민들이 긴급 배수 작업을 벌이고 있다.

/사진·영상 맹찬호 기자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