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0일 내린 집중폭우로 인근 산에서 쏟아 내린 토사가 19번 국도 중앙선까지 뒤덥고 있다.

[동양일보 김진식 기자]신송규 괴산군의회 의장을 비롯한 의원들과 이태훈 충북도의원이 11일 전날 밤부터 쏟아진 집중폭우로 토사유출이 심각한 청안면과 청천면 일원을 점검했다.

이들은 많은 양의 토사유출로 도로가 봉쇄된 19번 국도(부흥사거리~거리고개 구간)를 점검하고 충북도로관리사업소에 조속한 응급복구를 요청했다.

이어 집중폭우로 일부 도로가 유실된 청천면 여사왕리 좌솔마을을 찾아 주민들의 의견을 청취하고 재발방지 대책을 논의했다.

신송규 의장은 “계속되는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군민들께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수해현장을 철저하게 조사하고 의회 차원의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괴산 김진식 기자wsltlr1220@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