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현우(왼쪽 두번째) 건설협회 충북회장이 11일 증평의 한 음식점에서 이재영(오른쪽 세번째) 증평군수에게 건설산업 활성화를 위한 지원을 건의하고 있다.

[동양일보 이정규 기자]건설협회 충북도회(이하 건협 충북도회)는 11일 이재영 증평군수와 지역건설산업 활성화를 위한 오찬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간담회에서 건협 충북도회는 침체된 충북건설업계 활성화를 위해 △건설자재 수급불안 등으로 인한 계약금액 및 공사기간 조정사유 발생 시 추가공사비(간접비) 적극 반영 △안전한 공사수행을 위하여 공사발주 시 적정 공사기간 적용 △시공품질 확보를 위한 관급자설치 관급자재 최소화 등을 건의했다.

윤현우 건설협회 충북도회장은 간담회에서 “대형공사 발주 시 설계단계부터 공구별로 분할해 지역 예산을 온전히 지역 업체가 소화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면서 “침체돼 있는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한 적극행정이 이뤄질 수 있도록 발벗고 나서주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에 이재영 증평군수는 “논의한 내용들을 적극적으로 검토해 지역업체와 상생할 수 있는 정책을 마련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대답했다.

이정규 기자 siqjaka@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