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립유공자 유족 김영희·윤병록·임영호·정재준·채태문님 수상

[동양일보 도복희 기자]충북도는 77주년 광복절을 맞아 도정발전유공 인사에 대해 표창을 수여하고 독립유공자 유족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사진)

도는 11일 여는마당에서 광복회 장기영 지부장이 참석한 가운데 모범 광복회원 등 독립유공자 유족들에게 도지사 표창장을 수여했다.

이번에 도지사 표창 수상한 5명은 모두 독립유공자의 유족으로 그중 4명은 광복회원이다.

김영희(여·80)·윤병록(68)씨는 일제에 대항해 의열투쟁을 하다 순국한 순국선열의 유족이다.

임영호(88)·정재준(76)·채태문(77)씨는 독립만세운동 등 독립사상과 민족의식을 고취시키다 옥고를 치룬 애국지사의 후손이다.

김영환 지사는 “오늘의 대한민국이 경제대국으로 성장할 수 있었던 것은 나라를 위해 희생하신 순국선열과 애국지사들이 계셨기 때문”이라며 “그 중심에는 항상 충북의 자랑스러운 독립유공자와 그 후손분들이 계셨다는 사실에 늘 자랑스럽고 자긍심을 느끼고 있다”고 감사의 말을 전했다.

도복희 기자 phusys2008@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