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일보 한종수 기자]음성군은 지난 11일 충북혁신도시 일원에서 여성친화도시 군민참여단과 청소년참여위원회 합동으로 청소년유해환경 합동점검을 실시했다.

합동점검은 각종 범죄로부터 군민이 안전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여성과 청소년이 스스로 참여하는 안전한 지역사회 분위기 조성을 위해 마련됐다.

이날 참가자들은 △일반음식점·편의점·담배소매점 등에서 19세 미만 청소년에게 술·담배 판매금지 표시 의무 이행 여부 △모텔·노래방·PC방·호프집 등 청소년 출입·고용금지 업소의 청소년 출입·고용금지표시 이행 여부 등을 중점 점검했다.

손영신 군민참여단장은 “지역 청소년이 안전하고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현장 모니터링 등 다양한 활동을 추진하겠다”라고 말했다. 음성 한종수 기자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