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일 라디오 출연해 권 원내 대표에 겨냥해 발언
이 전 대표에도 “비상상황 원인제공에 일부 책임”

[동양일보 박승룡 기자]국민의힘 5선 중진인 정우택 의원이 이준석 전 대표와 권성동 원내대표에 정치적 행동에 대한 쓴소리를 했다.

정 의원은 16일 오전 BBS불교방송 라디오 ‘전영신의 아침저널’에 출연해 이 전 대표엔 “당 대표를 했던 사람이 어떻게 대통령을 직격 할수 있냐”라며 비난했고 권 원내대표엔 “정치인 다운 결단을 내리는 게 어떨까 한다”며 비상대책위원회 합류에 부정적 입장을 밝혔다.

정 의원은 먼저 “제가 정치를 오래 했지만 여당의 당 대표가 어떻게 저런 기자회견을 할 수 있나 의문이 든다”며 “대통령이 취임 100일을 앞두고 있고, 난국을 극복하기 위한 어떤 인적 쇄신을 앞둔 시점인데 저렇게 찬물을 끼얹는다는 것은 정치 도의상 이해가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양두구육을 비유해 ‘대통령을 만들기 위해 양의 머리를 흔들고 개고기를 팔았던 사람이 본인’이라고 주장을 한다는 것은 대통령을 직격한 것”이라며 “국민의힘 당원이라면 우리가 뽑은 대통령, 우리가 지켜야 할 것이 아닌지 되묻고 싶다”고 덧붙였다.

또 “지금의 당의 위기를 유발한 원인이 본인에게도 있다”며 “대통령과 끝까지 싸우려 들고, ‘윤핵관’이 물러나지 않으면 싸움을 계속할 수밖에 없다는 식의 이런 태도와 품성으로 올바른 지도자가 되겠다고 하는 것인지 답답하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 전 대표뿐만 아니라 단초를 제공한 윤핵관 역시 현 상황을 수습하는 분골쇄신의 모습을 보여주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이어 권 원내대표의 비대위 합류에 대한 강력한 자신의 의견도 전했다.

정 의원은 “권 원내대표는 이런 비상상황의 원인 제공자로 직접적 책임을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생각한다”며 권 원내대표를 겨냥했다.

그는 “권 원내대표가 여소야대 국회 상황에서 역할을 충실히 수행했다고 보고는 있지만, 몇 가지 실수를 계속해오고 있다”며 “검수완박 합의와 9급 공무원 채용 관련 발언, 또 비상상황을 야기 시키는데 직접적 단초를 제공했던 것은 문자 유출”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런 문제는 대단히 큰 실수다. 비상상황 제공자가 비대위원으로 참여한다는 건 난센스 아니냐는 이야기가 나온다”며 “선출직이기 때문에 의원총회에서 최종 결정돼야 하지만 그에 앞서 본인이 결정하는 모습이 더 존중받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이날 오후 비대위원 의결을 위한 상임전국위원회를 개최하면 주호영 비상대책위원회를 공식 출범한다. 박승룡 기자 bbhh0101@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