늑장 사과도 논란

국가철도공단이 지난 15일 공식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린 게시물. (사진 국가철도공단 인스타그램 캡처)

[동양일보 정래수 기자]정부 산하 기관 국가철도공단이 광복절 77주년을 기념해 제작한 콘텐츠에 일본의 신칸센 사진을 사용해 물의를 빚었다. 철도공단 측은 사과문을 올렸지만 논란은 여전하다.

16일 철도공단과 누리꾼들에 따르면 공단은 전날 오전 11시께 인스타그램 등 4개 SNS 매체에 광복절 특집 콘텐츠를 올렸다.

철도공단은 "1945년 우리나라가 일제로부터 독립한 날인 동시에 1948년 대한민국 정부가 수립된 뜻깊은 날이다. 오늘은 광복절을 맞이해 약탈의 수난에서 근대화의 상징이 된 철도 이야기를 하고자 한다"며 한 이미지를 올렸다. 이미지에는 큰 태극기와 무궁화, 열차가 담겼다. 문제는 이미지의 열차가 일본의 신칸센이었다는 점이다.

온라인 상에서 논란이 거세지자 철도공단은 "꼼꼼하게 확인하지 못하고 게시해 불편함을 드려 죄송하다. 의견 반영해 빠른 시간 내에 수정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남겼으나, 해당 게시글은 16일 자정이 돼서야 삭제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철도공단 측은 SNS에 사과문을 게재하고 "광복절 특집 콘텐트에 부적절한 이미지가 사용된 사실이 있다"며 "자긍심 높은 철도문화를 만들어 가야 할 책임이 있는 기관에서 부적절한 사진을 사용해 국가철도공단 SNS를 이용하시는 분들께 큰 불편을 드린 점 변명의 여지가 없다. 이미지 수정 작업이 지연돼 초동대처가 미흡했던 점 역시 진심으로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고 밝혔다. 정래수 기자 raesu1971@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