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일보 김미나 기자]‘내일은 미스터트롯’ 가수 장민호 팬클럽 ‘민호특공대’ 청주 회원들이 16일 대한적십자사 충북지사(회장 김경배)에 300만원을 기부했다. 기부금은 수해 등 각종 재난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웃들에게 전달된다.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