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 18일부터 도시형 버스 518번 투입 운행

흥덕구청 방문 시민들의 편의를 위해 청주시가 25인승 도시형 버스 518번을 18일부터 추가 투입한다. 사진은 518번 노선도.

[동양일보 이정규 기자]청주시는 흥덕구청 접근성 향상을 위해 강내면에 도시형 교통모델을 투입해 18일부터 운행을 시작할 예정이라고 16일 밝혔다.

시는 지난 2021년 6월 강내면 사인리로 이전한 흥덕구청 방문 민원인에게 대중교통 서비스를 제공키 위해 지난해 3월 514번 버스를 증회했다.

또 올해 6월 516번 버스의 종점을 충청대에서 흥덕구청으로 변경해 운행하고 있다.

더불어 시는 도시형 교통모델 1대를 추가 투입해 흥덕구청을 경유하는 버스의 평균 배차 간격을 14분으로 줄일 예정이다.

이번에 투입되는 흥덕구청 연계형 도시형 교통모델의 노선번호는 518번으로 25인승이다.

주 노선은 청주역~흥덕구청~교원대학교며, 이용요금은 시내버스와 동일한 1500원이다.

청주 시내버스와 공영버스 노선과 시간표는 ‘청주시 버스정보시스템(http://www.dcbis.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도시형 교통모델은 대중교통 사각지대의 교통서비스 증진을 위한 국도비 지원사업이다.

2019년 오송생명과학단지~바이오폴리스지구를 연결하는 오송역 순환형[515-1(2)번] 2대 운행을 시작으로 2020년 오창3산단~옥산~오송생명과학단지를 연결하는 서북권 산업단지 연계형(535번) 2대가 추가되어 현재까지 4대가 운행되고 있다.

김응민 대중교통과장은 “흥덕구청을 경유하는 도시형 교통모델 투입을 통해 청사를 방문하는 민원인의 편의가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향후에도 시내버스 노선 개편 등을 통해 대중교통 편의 증진을 위한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이정규 기자 siqjaka@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