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명예직으로 각종 현안사업 협력해 해결방안 모색"

외쪽부터 이왕영 보좌관, 신병곤 보좌관, 심의보 보좌관, 성낙범보좌관, 오원근보좌관, 김영환 충북지사, 김관식 보좌관, 김해수 보좌관, 홍경표 보좌관, 권혁중 보좌관

[동양일보 박승룡 기자]김영환 충북지사는 각 분야별 전문가 10명을 특별보좌관으로 16일 위촉했다.

무보수 명예직인 특별보좌관은 전문성과 풍부한 경험을 토대로 2년간 도정 발전에 일익을 담당한다.

이날 위촉한 특별보좌관은 △김관식 우수농원(주) 대표 △심의보 전 충북교육감 인수위원장 △강태혁 전 기획예산처 공공혁신본부장 △신병곤 전 케이티텔레캅 부회장 △김해수 (사)스마트경영포럼 회장 △권혁중 전 중앙박물관 부이사관 △이왕영 세계로스테비아(주) 대표 △홍경표 청주 성안길 상점가 상인회장 △오원근 전 호서대 교수 △성낙범 전 ㈜수이노베이션 CFO 등 총 10명이다.

김 지사는 "특별보좌관 위촉은 각 전문적인 분야에서 식견을 가진 많은 분과 도정 운영 방향과 정책대안을 논의하기 위한 것"이라며 "새로운 충북을 만드는데 소임을 다할 수 있도록 아낌없는 조언을 바란다"고 말했다.

도는 현안 해결을 위해 필요하거나 주요 이슈 발생 시 관련 특별보좌관과 협력하며 필요에 따라 분야와 인력을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박승룡 기자 bbhh0101@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