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입원환자 치료 가능…“공기정화 기능 업그레이드”

보은한양병원이 특허출원한 음압환기시스템.

[동양일보 천성남 기자]정민의료재단 보은한양병원(대표 김병호)이 중·소병원급 전국최초로 공기정화기능을 장착한 음압환기시스템 14개 병실을 설치해 코로나19 환자들의 입원치료를 할 수 있는 전기를 맞게 됐다.

보은한양병원은 이번 음압병실 설치로 과거 생활치료센터 격리치료 프로그램 수준의 코로나 환자 치료에 만전을 기할 수 있게 됐다.

특허내용은 음압공조장치로 특허 제10-2282649이며 특허출원자는 김병호 보은한양병원 이사장이다.

보은한양병원은 총112병상(음압병상 14개 포함)에 1,2병동 건강검진센터, 신장투석실, 응급실, 음압병실, CT· MRI 등 시설이 있다.

진료과목으로는 정형외과, 내과, 일반외과, 가정의학과, 소아청소년과, 영상의학과 등을 갖추고 있다.

17일 현재 보은군의 코로나 발생 환자는 1일 100여명 정도로 보은군 노령인구비율은 34.6%로 전국 평균 2배를 나타내고 있다.

입원 대상은 주로 고열 등 중증환자는 대학병원을 권고하고 검사결과 미열 등 경증환자는 자체입원 치료를 하고 있다.

보은한양병원은 현재 중앙집중통제모니터 설치로 24시간 환자동향을 파악하고 병상·간호과 간 CCTV설치, 전담의료진을 구성해 기본 7일 범위로 주사 치료하고 있다.

진료비는 국가부담으로 △식사 제공 △소독 1일 3회이상 △방호복 안전창구착용 의무화 △환자용품 등은 특수폐기물처리기준 적용을 하고 있다. 보은 천성남 기자 go2south@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