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일보 조석준 기자]김경환(사진) 충북대 자연과학대학 생물학과 교수가 ‘8월 이달의 연구자’로 선정했다.

김 교수는 피인용 지수(Impact Factor) 38.104, 학문 분야별 IF값 상위 1.182%의 국제 저명 학술지인 Signal Transduction and Targeted Therapy(신호전달과 표적치료)에 ‘The role of histone modifications: from neurodevelopment to neurodiseases’논문을 발표했다.

김 교수는 이 연구에서 DNA를 감싸는 히스톤 단백질의 변형이 뇌에서의 신경세포 발달과정과 그와 관련된 뇌 신경질환에 어떠한 영향을 끼치는지 종합적으로 정리했다.

현재까지 각각의 뇌 신경세포 발생과정과 뇌 신경질환에 대한 부분에선 많은 연구가 있었지만, 이 모두를 포괄적으로 정리한 논문은 거의 없었다. 이에 연구진은 히스톤 변형이라는 후성유전학적인 관점에서 뇌 신경세포 발생과정에서 생기는 문제로 인한 질환(알츠하이머, 파킨슨병, 조현병 및 우울증 등)들을 종합적으로 요약하고, 질환 관련 히스톤 변형 유전자를 제시했다. 이 연구는 해당 분야의 중요한 기초자료로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김경환 교수는 “DNA를 감싸는 히스톤 단백질의 변형이 뇌에서의 신경세포 발달과정과 그와 관련된 뇌 신경질환에 어떠한 영향을 끼치는지 종합적으로 제시했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며 “히스톤 변형 기제 규명이라는 공동목표를 갖고 함께 연구에 매진하는 실험실 내 연구원과 대학원생들이 함께하였기에 좋은 결과를 낼 수 있었다. 신경 발생과 퇴화 중 역동적인 후성유전학적 변화에 대한 분석은 신경퇴행성 및 신경정신질환에 대한 혁신적인 치료법을 개발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충북대는 연구성과가 우수한 연구자 발굴을 통해 연구자의 권위와 명예를 높이고, 자율적 연구환경 분위기 고취와 연구 경쟁력 향상을 도모하기 위해 ‘이달의 연구자’제도를 도입했다. 조석준 기자 yohan@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