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전·전남·경남 우주산업 구축 3각체제 언급"

[동양일보 정래수 기자]윤석열 대통령은 17일 우주산업 육성 전략과 관련해 "대전의 연구·인재 개발, 전남의 발사체 산업, 경남의 위성 산업 등 3각 체제를 제대로 구축해서 NASA(나사· 미국 항공우주국)를 모델로 한 우주항공청을 설립하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취임 100일 기자회견 모두발언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

이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추진하는 '우주산업 클러스터' 조성 대상지에 사실상 대전을 포함한다는 것으로 대전시는 즉각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윤 대통령이 언급한 대전·전남·경남 등 3개 축을 중심으로 국내 우주산업을 육성해야 한다는 전략은 대전시가 그동안 정부와 정치권을 설득해온 논리다.

애초 과기정통부는 전남(발사체 산업), 경남(위성산업) 등 2개 지역을 중심으로 우주산업 클러스터를 지정하려 했지만, 대전시가 청와대, 정치권, 정부를 대상으로 3개 축으로 확대해야 한다고 설득해왔다.

이장우 시장은 지난 3일 국민의힘과의 예산정책협의회에서 "우주산업 3각 체제 구축을 공언한 윤 대통령의 의지는 국가 우주산업 경쟁력 제고를 위한 귀중한 전환점이 될 것"이라며 "풍부한 산·학·연 인프라를 활용해 대전이 3각 체제의 중심이돼 국가 우주산업을 선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시는 이날 환영 입장문을 통해 "국가 우주산업 경쟁력 제고를 위해 정부 차원에서 대전을 포함한 3각 체제를 구축하겠다는 의지를 천명한 것으로 환영한다”며 “우주산업클러스터 3각 체제 구축이 탄력을 받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정래수 기자 raesu1971@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