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일보 정래수 기자]KT&G는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성과를 담은 '2021 KT&G 보고서'를 발간했다고 17일 밝혔다.

보고서에서 KT&G는 '2025 미래성장 동력 강화'라는 그룹사 포함 ESG 중장기 비전을 공개하고 6대 중점영역과 18개 전략과제를 도출했다.

특히 KT&G는 2030년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파리기후협약 이행을 위해 설립된 SBTi(과학기반 감축목표 이니셔티브)의 '1.5℃ 시나리오'에 부합하는 수준으로 상향했다. 이를 통해 지구의 평균 기온 상승 폭을 1.5℃ 이내로 제한하는데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KT&G 해외제조사업장과 전 공급망을 아우르는 온실가스 배출량(Scope3)에 대해서도 제삼자 검증을 받는 등 데이터의 신뢰도와 객관성을 강화했다.

지난해 분야별 ESG 경영성과 요약과 함께 과제별 중장기 목표 대비 진도율·전년 대비 개선 현황도 공개했다.

KT&G 관계자는 "ESG 기반 위에 구축된 비즈니스 전략이 기업가치 제고와 장기적인 기업 성장에 필수 불가결한 요소임을 명확히 인지하고 있다"며 "지속가능성과 연계된 리스크와 기회를 보다 적극적으로 관리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정래수 기자 raesu1971@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