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일보 윤규상 기자]충주국유림관리소(소장 남해인)가 올해 말까지 국민안전과 신뢰도 확보를 위해 불량 목재제품에 대한 품질단속에 나선다.

단속대상은 제재목과 방부목재, 난연 목재, 성형 숯 등 15개 품목 품질기준 준수 여부를 단속한다.

충주국유림관리소는 목재이용명예감시원 1명을 위촉해 지속 목재제품 품질단속을 시행할 방침이다.

이번 단속에서 유통·판매되는 목재제품 규격 품질검사 여부와 위반사항 등 법적 의무사항 이행을 확인하고 목재생산업 등록 여부와 목재유통 현황 등 생산업자 시설 과 서류도 점검대상이다.

남해인 소장은 “국민 안전과 목재제품 유통질서 확립을 위해 지속적인 단속과 홍보 활동을 펼칠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안정적 목재제품 시장이 정착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충주 윤규상 기자 yks0625@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