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협력사업으로 물류비, 플러그묘 등 지원

김시군(왼쪽 첫번째) 농협청주시지부장과 박광순(다섯번째) 오송농협조합장이 24일 오송 애호박 농가에서 개최된 플러그묘 전달식에서 관계자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동양일보 이정규 기자]청주 오송농협은 25일 지자체협력사업으로 청원생명농산물 브랜드 명품화를 위한 농업인 지원에 나선다고 밝혔다.

지난 24일 박광순 조합장은 김시군 농협청주시지부장, 이종수 오송읍장, 노재인 청주시 농식품유통과장, 박노학 시의원, 장태순 오송 바이오작목반장, 임병운 도의원과 함께 애호박농가를 찾아 묘종을 전달했다.

농협의 지자체협력사업은 청원생명브랜드 농산물 유통 물류비와 농산물 플러그묘를 지원하고 있다.

청주시, 농협중앙회, 오송농협 보조로 농가부담을 줄이면서 청원생명브랜드 활성화에 중점을 두고 있다.

총사업비는 3억4900만원이다. 물류비관련 사업비는 1억6300만원으로 청주시 5000만원, 농협중앙회 1600만원, 오송농협 1600만원, 농가 8100만원을 각각 분담하게 된다.

플러그묘 관련 사업비는 1억8500만원으로 청주시 5500만원, 농협중앙회 1900만원, 오송농협 1900만원, 농가 9200만원을 각각 분담한다.

박광순 조합장은 “묘종 및 농산물유통 물류비 지원을 통해 농가경영비 절감에 도움을 드리게 돼 기쁘다”며 “청원생명 농산물 브랜드 명품화를 위해 다각적인 방안을 모색해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정규 기자 siqjaka@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