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일 전국카누선수권대회 개최... 선수·관계자 등 500여명 참가

단양군은 대한카누연맹과 오는 2∼5일 4일간 단양강 일대에서 40회 전국카누선수권대회를 한다. 사진은 단양강에서 훈련하는 카누 선수들.

[동양일보 장승주 기자]단양군은 대한카누연맹과 오는 2∼5일 4일간 단양강 일대에서 40회 전국카누선수권대회를 한다.

군과 대한카누연맹은 올해 단양강 일대의 현장 실사를 통해 전국카누대회장으로 최적의 조건을 갖춘 것을 확인 후 대회 개최를 결정했다.

이번 대회에는 중·고등부 200여명, 일반부 150여명 등 선수 350여명과 임원·관계자 150여명 등 모두 500여명의 선수와 관계자가 참가할 예정이다.

대한카누연맹이 주최·주관하며 단양군이 후원하는 전국카누선수권대회는 8개 부로 치러진다. 종목은 스프린트 99개(시범종목 포함), 슬라럼 16개로 나눠 진행된다.

카누 스프린트 종목은 잔잔한 물에서 각자 코스에서 속도를 겨루는 것으로 3개 종목(200m, 500m, 1000m)에 5개 부문(K-1, K-2, K-4, C-1, C-2)으로 중·고등부, 대학생부, 일반부 남·여로 나눠 진행된다.

시상으로는 개인 각 종목 및 부별 1∼3위에 상장 및 메달이 수여되며 단체 각 부별 종합 우승배와 준우승배를 수여한다.

번외종목으로는 2개 종목(200m, 500m)에 5개 부문(K-1, K-2, K-4, C-1, C-2) 중학부 와 남자 고등부, 대학부, 일반부 경기가 치러진다.

또 장애물이 있는 250∼400m이내의 코스에 18∼25개의 기문을 만들어 통과하는 카누 슬라럼 경기가 진행된다.

슬라럼 경기는 부별 제한 없이 통합 경기를 실시하며 시상은 각 종목 및 부별 1∼3위 상장과 메달이 수여된다.

관광 저변 확대를 위해 수상 레포츠 인프라를 지속 확충해온 군은 지난해 단양강 일원에 계류장을 준공하고 수상 관광 시대 원년을 선포해 대한민국 수상 메카로 기대를 모았다.

지난해 11월에는 대회시작 전 훈련을 위해 참가한 선수들이 단양 선착장에 위치한 4구역(고수대교∼소노문단양)을 전지훈련지로 최고의 장소로 평가한 바 있다. 단양 장승주 기자 ppm6455@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