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민·김종혁·김행 등 참여…원내에선 김상훈·정점식
호남 출신 주기환, 1기 비대위 멤버 중 유일하게 참여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정진석 /연합뉴스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정진석 /연합뉴스

 

국민의힘 '정진석 비상대책위원회'가 13일 구성을 완료했다.

정진석 비대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 기자 간담회에서 비대위원 인선을 발표했다.

새 비대위에는 지난 6·1 지방선거에 광주시장 국민의힘 후보로 출마했고 윤석열 대통령의 측근으로 알려진 주기환 전 대검 수사관이 참여한다.

지난번 '주호영 비대위'에도 참여했던 그는 유일하게 '비대위 시즌 2'에서도 연이어 이름을 올렸다.

애초 정 비대위원장은 자신이 이끌 비대위의 구성원들을 모두 새로 뽑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와 관련, 정 비대위원장은 국회에서 기자들에게 "호남의 대표성이 있다고 봐서 그렇게 하기로 했다"며 "나름대로 나는 호남 인사를 채우고 싶었고 다른 분들은 여의치가 못했다"고 밝혔다.

또 대선 캠프 대변인을 맡았던 김병민 광진갑 당협위원장과 당 혁신위 대변인을 맡고 있는 김종혁 전 중앙일보 편집국장, 지난 6·1 지방선거 당시 공천관리위원회 대변인을 맡았던 김행 전 청와대 대변인도 참여한다.

원내에서는 3선의 김상훈 의원(대구 서구)과 재선 정점식 의원(경남 통영고성)이 포함됐다.

비대위원은 정 비대위원장과 당연직인 원내대표, 정책위의장을 포함, 총 9명으로 구성됐으며, 이들 3명을 뺀 6명 가운데 원내 2명, 원외 4명으로 이뤄졌다.

정 비대위원장은 "정기국회를 관통하는 정치 일정을 함께해야 하는 비대위인 만큼 정치 쟁점 사안에도 기민하게 대응할 수 있는 그런 인선으로 비대위 구성을 해야겠다는 생각도 했다"며 "통합과 균형을 중시해서 인선을 고민했다"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오후 2시 열리는 상임전국위원회에서 비대위원 임명의 건을 의결할 예정이다.

이준석 전 대표가 '정진석 비대위'의 효력 등을 정지해달라며 법원에 낸 가처분 신청 사건의 심문이 14일 열리기 때문에 비대위원 명단 발표에 더 신중을 기할 것이란 관측도 있었지만, 결국 하루 전날 구성을 완료하게 됐다.

정 위원장은 이에 대해 "법원은 정당 안에서 자체적으로, 자율적으로 내린 결정에 대해선 과도한 개입을 하지 않는 게 바람직하다"며 "사법자제의 선을 넘고 지켜지지 못할 경우 매우 우려스러운 일들이 발생한다. 결국 법원이 정치 위에 군림하게 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