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상돈 천안시장 등이 국비 확보를 위한 지역국회의원 간담회를 열고 있다.<천안시 제공>

[동양일보 최재기 기자]⑦천안시는 13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국회의원과의 간담회를 열고 지역 현안을 논의하고 주요 사업 추진을 위한 국비 확보를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뜻을 모았다.

간담회에는 박상돈 시장을 비롯한 시 간부공무원, 박완주(천안을), 문진석(천안갑), 이정문(천안병) 국회의원과 보좌관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지난 3월에 이어 두 번째로 마련된 간담회다.

참석자들은‘천안 종축장 이전부지 첨단국가산단 조성’, ‘GTX-C 노선 천안역 연장’ 등 현안 사항을 비롯해 2023년 정부예산 확보 주요 사업에 대한 추진현황을 공유하고 상호협력 방안을 모색했다.

박 시장은 이 자리에서 2023년도 정부예산안 국회 심의 과정에서 ‘천안사랑상품권 발행’, ‘천안 하수처리장 시설 현대화 민간투자사업’ 등 역점사업과 증액이 필요한 사업에 대한 적극적인 협조와 지원을 요청했다.

박상돈 시장은 “물가상승과 경기침체 등 경제위기 극복을 위한 정부의 건전재정 기조 및 지방이양사업 확대에 따라 향후 국비 확보가 쉽지 않은 상황”이라며 “시민들의 생활에 밀접한 관련이 있는 역점 추진 사업은 모든 행정력을 총동원해 반드시 국비를 확보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천안 최재기 기자newsart70@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