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향 대변인

[동양일보 오광연 기자]김태흠 충남도지사의 '입' 역활을 할 것으로 전망되는 주향 대변인이 13일 홍성의료원장 임용부적합 관련 브리핑을 통해 데뷔전을 치르면서 첫등판을 무리없이 소화 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김 지사가 6.1지선 당선인 신분부터 도입했던 대변인제가 민선8기 충남도정에 대입된 상황에 주향 대변인이 첫 등판을 했다.

주 대변인은 첫 언론브리핑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김태흠의 ‘입’ 역할에 나설 것이란 전망이다.

그동안 김 지사 당선인 시절부터 민선8기 업무파악과 적응을 마치고 본격적인 김 지사의 정치.정무적 ‘입’ 역할에 나설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역할에 대한 비중 역시 커질 것으로 보인다.

주 대변인은 그동안 김 지사의 일정 대부분 동행하면서 관련 내용과 주변 동향을 파악해 오며 이른바 ‘김 심’을 녹여낸데다 이번 데뷔전을 통해 보폭을 늘릴 것이라는 해석에서다.

대변인과 업무 내용과 판단에 따른 많은 소통을 이어온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김 지사의 ‘이제 때가 됐다’는 판단으로 풀이되고 있다. 김 지사는 행정의 입은 ‘공보’에서 정치의 입은 ‘대변인’을 통할 것이라는 의지를 밝히기도 했다.

김 지사는 “대변인은 4년 임기 같이 간다. 정치적 판단이나 소신을 도민들에게 알리는 부분들은 공무원이 아닌 대변인을 통해 전달하겠다는 것이 제 의지다.”라고 밝혀 대변인 역할성과 무게감을 강조했다.

첫 언론브리핑에 나선 주향 대변인은 “대변인으로 첫 무대에 많이 부족했을 것이라 생각한다. 따뜻한 마음으로 바라봐 달라.”면서 “더욱 열심히 일하고 긴밀한 상황까지 소통하는 대변인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내포 오광연기자okh2959@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