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남대 본관 전경
청남대 본관 

김영환 충북지사는 청주시 문의면에 있는 청남대를 '국가 제2 영빈관'으로 활용하도록 행정안전부에 건의하겠다고 17일 밝혔다.

김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충북도는 청남대를 나라가 필요할 때마다 사용할 수 있도록 내놓겠다"며 "만일 영빈을 위한 공간이 필요하다면 청와대 영빈관과 청남대를 함께 사용하면 된다"고 말했다.

이어 "세계 어디에 내 놓아도 뒤지지 않는 정원과 대청호의 아름다운 경관을 가진 청남대는 최적의 장소"라며 "충북 레이크파크를 홍보할 기회도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청남대에 영빈관 기능이 부여되면 지방정부 외빈 접객 시설은 물론 민간사업자의 중소규모 컨벤션과 국제회의 등에도 이용돼 청남대 가치가 훨씬 높아질 것"이라며 "세종특별자치시와도 가까워 행정수도의 영빈관 기능도 할 수 있다"고 피력했다.

앞서 김 지사는 지난달 24일 청남대에 영빈관 기능을 갖출 수 있는 운영 방안을 마련하라고 지시한 바 있다.

'남쪽의 청와대'라는 뜻의 청남대는 전두환 전 대통령 재임기에 지어진 대통령 전용 별장이다.

이후 2003년 노무현 전 대통령에 의해 일반에 개방돼 관리권이 충북도로 넘어왔다.

현재 대통령 별장을 둘러싼 숲과 호반에 대통령길, 하늘정원, 대통령 역사문화관, 대통령기념관 등의 볼거리로 '국민 관광지'가 된 청남대에는 2021년 기준 1천300만명의 관람객이 다녀갔다.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