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군리틀야구단 전국대회서 3위 입상

홍성군리틀야구단(감독 여준홍)이 78개팀 1000여명이 참가한 2022년 계룡시장기 전국 리틀야구대회(15~23일)에 참가해 3위의 역대 최고 성적을 달성했다.

[동양일보 오광연 기자]최근 잇달아 희소식을 알려오고 있는 홍성군 야구계에 막내들이 또 하나의 낭보를 알렸다.

군에 따르면 홍성군리틀야구단(감독 여준홍)이 78개팀 1000여명이 참가한 2022년 계룡시장기 전국 리틀야구대회(15~23일)에 참가해 3위의 역대 최고 성적을 달성했다.

홍성 군내 14세 이하 학생들 16명으로 구성된 홍성군리틀야구단은 올해 개최된 U-12 전국유소년야구대회 8강, MLB컵 전국리틀야구대회 8강 등 꾸준히 경쟁력 있는 성적을 이어 오다가, 이번 대회에서 3위에 입상하면서 한층 높아진 홍성군 야구의 저력을 대외적으로 과시했다.

2015년 창단한 홍성군리틀야구단은 창단 당시 소속 선수였던 원상훈 선수(K-POP고 3)가 15일 개최된 KBO드래프트에서 LG트윈스에 지명되는 경사를 맞은데 이어, 이번 대회에 좋은 성적을 거두면서 새로운 리틀야구 명문으로 도약하는 계기를 맞고 있다.

여준홍 감독은 “창단 7년만에 우리 클럽 출신으로 첫 프로야구 선수를 배출한 직후에 전국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게 되어 기쁘다”며, “야구를 좋아하는 학생들이 운동에 전념할 수 있도록 후원해 준 홍성군과 여러분의 성원에 감사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홍성 오광연기자okh2959@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