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유일... 충남 무형문화유산 등재 추진

[동양일보 유환권 기자]청양군 청남면과 ‘갈대후리는소리보존회(이하 보존회)’가 지난 22일 금강 주변 갈대밭에서 ‘갈대 후리는(베는) 소리’를 공개했다.

보존회는 이날 인양리 주민들과 초대 손님 등 1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전국에서 유일하게 남아있는 갈대 후리는 소리를 시연하면서 충남 무형문화유산 등재 의지를 다졌다.

갈대(혹은 달대) 후리는 소리는 1950년 금강 제방 축조 이전까지 지붕 이엉, 움막 둘레, 농사용 생활용 발 재료나 땔감 등 다양하게 사용할 수 있는 갈대를 긴 낫으로 벨 때 부르던 노동요다.

한상일 보존회장은 “갈대 후리는 소리는 전국에서 유일하게 인양리 마을에만 남아있는 노동요로서 민속문화적 가치를 조명하기 위해 시연회를 열게 됐다”고 말했다. 청양 유환권 기자 youyou9999@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