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충북도와 갈등 예고

[동양일보 이정규 기자]오송 제3생명과학 국가산업단지(이하 오송 3산단) 주민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가 지난 24일 창립총회를 열고 "주민과 협의없는 사업 진행은 불가하다"고 경고했다.

25일 대책위에 따르면 전날 오송읍 행정복지센터 복지관에서 대책위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창립총회를 가졌다.

대책위는 충북도가 지난 2017년 9월 오송 3산단 조성사업 발표 이후 출범했지만, 코로나로 인해 총회를 뒤늦게 열게됐다.

총회에서 대책위는 "도가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해 청주시 흥덕구 오송읍 궁평리 등 6개리는 재산권을 침해 당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대책위는 또 총회에서 향후 방향성과 피수용인들의 올바른 권리주장 방법, 재산권 손해를 최소화하는 방법, 추후 보상절차에 들어가게 되면 어떤 보상을 받는지 등 관련 법률설명회를 가졌다.

대책위 김기훈 위원장은 “일방적으로 개발하려는 사업시행자 LH의 무분별한 개발행위에 철저히 대응하겠다”면서 "주민들과 협의가 없는 사업은 절대 진행될 수 없고 부당한 사업이며, 토지소유자등과 갈등 문제가 없어지기 전까지 끝까지 투쟁을 이어나가 재산권의 피해를 막겠다”고 밝혔다.

한편 충북도는 오송 3산단과 관련 9월 2일 토지거래계약 허가구역을 재지정 공고(충북도 공고 2022-1251호)했다.

이에 따르면 당초면적 784만2854.8㎡에서 693만3195.0㎡로 약 90만9659.8㎡ 면적이 감소됐으며, 고시된 693만3195.0㎡가 실시계획인가(사업인정고시)를 통해 면적이 확정될지는 아직 미지수다.

내년 상반기 LH가 실시계획인가를 내 보상절차로 넘어갈지에 대해서도 귀추가 주목된다. 이정규 기자 siqjaka@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