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회 충북종단대장정이 2년 간의 코로나19의 굴레에서 벗어나 26일 첫발을 내딛었다. (사진제공=충북도체육회)

[동양일보 맹찬호 기자]10회 충북종단대장정이 2년 간의 코로나19의 굴레에서 벗어나 26일 첫발을 내딛었다.

이번 대장정은 총 950명이 참가해 26일~10월 1일까지 남부권과 북부권 2개 코스로 나눠 진행되며, 시·군별 개회식을 열고 1일 20㎞내외 11시·군 총 246㎞를 도보로 행진한다.

시·군 모집공고를 통해 선발된 참여자들은 초등학생, 청소년을 비롯한 주부, 회사원, 공무원, 가족, 다문화 가정, 어르신 등 다양한 세대와 계층이 참여한다.

이번 대장정 코스는 남부권 △영동군민운동장을 시작으로 노근리평화공원, 월류봉둘레길 △옥천 옥천체육센터, 교동저수지 △육영수생가 △보은 속리산말티재, 말티재 삼거리, 보은자유회관 △증평 보강천 미리나무숲, 별천지공원, 좌구산 휴양림 등을 행진하며, 북부권은 △단양나루공원을 시작으로 단양생태공원, 시루섬 △제천 의림지(솔밭공원), 삼한의초록길, 옥순봉출렁다리 △충주 호암지길, 충주무술공원, 충주세계조정경기장, 루암리고분군 △음성 감우재전승기념관, 반기문평화랜드, 음성비채길 △진천 초평저수지, 농다리전시관, 백곡저수지 △청주 청남대 둘레길, 무심천체육공원, 철당간 등 지역의 명소와 유적지를 탐방한다.

행진일정은 △26일 영동, 단양 △27일 옥천, 제천, △28일 보은, 충주, △29일 괴산, 음성, △30일 증평, 진천, △10월 1일 청주를 끝으로 6일간의 대장정을 펼친다.

윤현우 충청북도체육회장은“충북종단대장정을 통해 도민화합과 결속을 다지겠다”며 “레이크파크 르네상스와 2027 하계세계대학경기대회 충청권 유치가 실현될 수 있도록 모든 도민이 한마음 한뜻이 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맹찬호 기자 maengho@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