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로트 가수 요요미에 디지털 관광주민증 1호 발급…"대국민 홍보로 인구유입"

옥천군-한국관광공사 디지털 관광주민 사업 업무협약식 모습
디지털 관광주민증 1호 트로트가수 요요미

[동양일보 천성남 기자]옥천군은 한국관광공사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디지털 관광주민증’ 사업으로 트로트계 아이유라 불리는 가수 ‘요요미’를 옥천 1호 디지털 관광주민으로 선정했다고 28일 밝혔다.

군에 따르면 디지털 관광주민증 사업은 한국관광공사와 공동 시행 사업으로 옥천군과 평창군이 올해 시범사업 대상지로 선정됐다.

‘디지털 관광주민증’은 일종의 ‘명예주민증’이며, 이를 발급 받아 옥천군을 방문하면 동 사업에 참여하는 관광시설의 입장료, 숙박료, 체험료 등 이용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디지털 관광주민증’은 관광공사 ‘대한민국 구석구석’(korean. visitkorea. or.kr) 모바일 앱 전용 페이지(디지털 QR코드 활용)에서 10월 4일부터 발급 받을 수 있다.

옥천군은 대국민 홍보를 위해 서비스 오픈일로부터 11월 말까지 일부 체험 프로그램을 최대 50%까지 할인할 예정이다.

군은 디지털 관광주민증 도입을 위해 군 직영시설 조례 개정 등 많은 노력을 기울였고, 코로나19 이후 옥천군의 침체된 관광 및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앞으로도 한국관광공사와 함께 디지털 관광주민증 서비스 대국민 홍보를 위해 많은 이벤트 및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옥천군 혜택제공 업체로는 △수생식물학습원(입장료 성인1000원 할인) △전통문화체험관(한옥 숙박 정상가 10%할인) △장령산 휴양림 (휴양림 숙소 숙박 정상가 10% 할인)이며 대국민 체험프로그램으로는 △전통문화체험관의 오란다감정 만들기 체험(정상가 50%할인 1만원→5000원), △군북면의 달빛마을 (토종벌 벌집꿀 내리기 체험(정상가 50%할인 2만원→1만원) 등이다.

옥천군 관광주민증 1호 가수 요요미는 “디지털 관광주민증 1호 발급의 영예를 누리게 되어 기쁘다”며, “사업이 활성화하여 대한민국 국민 모두가 옥천군 디지털 관광주민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옥천 천성남 기자 go2south@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