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일보 신우식 기자]충북 보은군 소속 50대 간부급 공무원이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29일 보은군과 경찰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5시 50분께 보은군 보은읍 한 주택에서 군 산하 사업소 재직 중인 50대 5급 공무원 A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그는 이날 반차를 내고 출근하지 않았고, 그와 연락이 두절된 가족들이 경찰에 신고했다.

숨진 A씨가 발견된 주택은 그의 자택으로 화장실 내부에 번개탄을 피운 흔적이 발견됐다. 범죄혐의점은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은 A씨가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인 조사를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했다. 신우식 기자 sewo911@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