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량기업 유치 가속화...신규 고용 2179명 창출 기대

[동양일보 신서희 기자]세종시가 최근 대기업 케이티엔지(KT&G)를 유치한데 이어 우량기업들의 대규모 투자가 이어지고 있다.

시는 29일 반도체, 의료 분야 등 유망기업 13곳과 5982억원의 투자유치 협약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에 참여한 기업 13곳은 세종 스마트그린산업단지 35만5271㎡의 부지에 총 5982억원을 투자할 계획으로, 신규 고용인원은 총 2179명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협약을 주관한 이준배 경제부시장은 이날 직접 투자기업에 대한 소개를 발표하며 “기업 유치만큼 기업의 성장 유지 전략도 수립할 것”이라며 “기업을 귀하게 생각하고, 기업인들이 마음껏 도전하고 꿈을 펼칠 수 있는 기업환경을 만들어 가겠다”라고 말했다.

협약기업 중 ‘덴티움’은 2500억원을 투자해 치과용 의료기기 등을 생산할 예정이며, 650명을 신규 고용할 계획이다.

또한, 반도체 디스플레이 제조 중견기업인 ‘에이치비테크놀러지’와 관계사인 ‘에이치비솔루션’은 디스플레이 제품 및 검사장비 제조를 위해 1160억 원을 투자하고, 540명 규모의 채용을 계획하고 있다.

최민호 세종시장은 “자족경제도시로의 성장을 위해 임기 내내 기업유치를 멈추지 않겠다”라고 강조하면서 “기업 중심의 경제 정책을 추진하고 기반(인프라) 확충, 규제 개선 등을 통해 시에 새롭게 터를 잡은 기업들이 안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스마트그린산업단지는 소정면 고등리 일원 84만㎡ 규모로 조성 중으로 현재 분양을 거의 완료했으며, 2023년 하반기부터 입주를 시작할 수 있다.

세종 신서희 기자zzvv2504@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