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일보 신서희 기자]세종시가 29일 신규 전입주민의 안정적인 정착을 돕는 종합생활안내서를 전면 개편해 발간했다.

종합생활 안내서는 생활민원, 교육‧보육, 복지‧건강, 문화‧환경, 안전‧교통, 경제‧일자리, 시 현황 등 7개 분야 100여 가지 주제를 수록하고 있어 분야별로 필요한 정보를 손쉽게 찾아볼 수 있다.

또한 스마트폰을 활용해 추가 정보를 확인하거나 관련 어플리케이션(App)을 내려 받을 수 있는 정보무늬(QR코드)를 수록해 편의성을 높였다.

시는 읍·면·동 행정복지센터를 직접 방문해 전입신고를 하는 관외 전입주민을 대상으로 책자를 배부할 계획이다.

김병호 시 대변인은 “종합생활안내서는 신규 전입 시민들이 세종시에 조기 정착하는 데 도움이 되는 맞춤형 생활정보들로 구성됐다”라며 “앞으로도 시민들이 다양한 최신 정보를 편리하게 확인할 수 있도록 생활안내서를 지속적으로 개정하고 시민에게 홍보하겠다”라고 말했다.

세종 신서희 기자zzvv2504@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