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층은 싱싱장터 4호점·실내놀이터 등

[동양일보 신서희 기자]세종시가 29일 ‘3생활권 환승주차장 복합시설(소담동 554.로컬푸드 직매장 제4호점)’ 건립을 위한 첫 삽을 떴다.

3생활권 환승주차장 복합시설이자 로컬푸드 직매장 4호점은 총사업비 376억 원을 투입해 부지 1만310㎡(연면적 1만8382㎡)에 지상 4층 규모로 승용차 424대를 동시 주차가 가능하다.

1층에는 △로컬푸드 직매장 △가공소 △레스토랑이 입점하며 2층에 △재활용업사이클센터 △실내 놀이터가 들어선다.

내년 12월 준공 예정이다.

시는 2019년부터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 한국토지주택공사(LH) 세종특별본부와의 업무협의를 진행, 부지매입은 행복청, 설계·시공은 LH, 싱싱장터 등 실내건축은 시에서 맡아 사업을 추진해왔다.

최민호 세종시장은 “3·4생활권 싱싱장터가 없어 시민이 근거리에서 지역농산물을 이용하는데 불편함이 많았다”라며 “이번 3생활권 환승주차장 복합시설이 건립되면 시민 삶의 만족도가 높아질 것”이라고 밝혔다.

세종 신서희 기자zzvv2504@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