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일보 천성남 기자]옥천이 낳은 이은방 시조 시인의 문학정신을 기리기 위해 개최한 ‘9회 이은방 백일장’에서 김정숙씨(경기도 하남시)의 ‘우크라이나 해바라기’가 대상에 선정됐다.

대상에는 한국문인협회 이사장으로부터 상장과 100만원의 상금이 주어진다.

△대학·일반부 장원에는 최형만(전남 순천) △고등부 홍성준(경기 수원 화홍고) △중학부 이하은(경기 시흥 배곧중) △초등부 김시완(대구 동구 새론초)이 각 부문 장원의 영예를 안았다.

또한 초등부에서 이원중(옥천 증약초), 유현지(옥천 증약초)가 차하로 선정되며 옥천 시조 문학의 미래를 밝히는 등 총 23명이 입상의 기쁨을 누렸다.

한국시조시인협회 이정완 이사장은 심사평에서 “우크라이나 해바라기는 이국 땅 전쟁의 참상을 실감실정으로 노래하며, 밀도 높은 형상능력으로 직조한 호소력 있는 우수한 작품이다”고 밝혔다.

입상 내역은 인터넷 홈페이지 향수옥천(http://cafe.daum.net/perfumeok)에서 확인 가능하며, 대상 및 장원 작품은 홈페이지에 게시되어 있다. 옥천 천성남 기자 go2south@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